파수, 해외 시장 겨냥해 ‘인텔리전트 디지털 워크스페이스’ 출시

기사승인 2020.09.15  21:18:36

공유
default_news_ad1

- ECM 및 DRM, 민감정보 통제 관리 솔루션 결합

   
 

[아이티데일리] 파수(대표 조규곤)는 아시아 지역 파트너사와 공동으로 해외 시장을 겨냥한 '인텔리전트 디지털 워크스페이스(Intelligent Digital Workspace)' 플랫폼을 출시했다고 15일 밝혔다.

파수는 오픈소스 ECM(Enterprise Content Management)인 ‘알프레스코(Alfresco)’와 ‘파수 엔터프라이즈 DRM’을 연동한 기존 솔루션에, 민감정보 통제 관리 솔루션인 ‘파수 데이터 레이더(Fasoo Data Radar)’를 추가로 탑재한 ‘인텔리전트 디지털 워크스페이스’를 통해 아시아 태평양 지역 사업 확장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인텔리전트 디지털 워크스페이스 플랫폼’은 알프레스코 시스템에서 데이터 반출 시 자동 암호화 및 사용자 별 문서 권한 제어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파수 데이터 레이더’를 통해 민감정보를 자동으로 식별해 안전하게 보호하고 관리한다.

이를 통해 개인정보 포함 여부를 식별해 문서의 위치와 관계없이 보안을 적용함으로써, GDPR, HIPAA, NYDFS, PCI, CCPA 등 글로벌 컴플라이언스를 준수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특히 민감정보가 탐지된 문서를 보호하기 위한 후 조치로 삭제, 암호화, 격리는 물론 탐지된 문서의 속성에 삽입된 분류 정보를 기반으로 지속적인 모니터링까지 가능하다.

이강만 파수 부사장은 “‘인텔리전트 디지털 워크스페이스 플랫폼’을 통해, 민감한 정보들에 대한 가시성을 확보하고 통제 및 관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권정수 기자 kjs0915@itdaily.kr

<저작권자 © 아이티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