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올레TV에서 ‘캐리TV’ 무료채널 단독 출시

기사승인 2017.09.13  08:44:39

공유
default_news_ad1

- ‘캐리와 장난감 친구들’ 전용 무료 채널 론칭, TV 독점 콘텐츠 제공

   
▲ KT가 '캐리TV'를 단독 출시했다.

[아이티데일리] KT(회장 황창규)는 오는 13일 올레TV에서 ‘캐리TV’를 출시한다고 12일 밝혔다.

‘캐리TV’는 키즈 콘텐츠 기업 캐리TV(대표 권원숙)가 제작한 유튜브 키즈 채널 ‘캐리와 장난감 친구들’의 TV 채널 서비스다. ‘캐리와 장난감 친구들’은 올레 tv 단독으로 정식 TV 방송 채널로 서비스를 시작한다. ‘캐리TV’는 ‘올레TV 라이브 10’요금제 이상 가입자라면 채널 143번에서 추가 비용 없이 시청할 수 있다.

‘캐리TV’는 26억 뷰를 기록한 유튜브 콘텐츠 ‘캐리와 장난감 친구들’, ‘캐리앤북스’, ‘캐리앤플레이’ 외에도 영어, 미술, 스포츠 등 다채로운 놀이학습 프로그램을 매월 80여 편씩 선보인다.

올레TV에서 유튜브보다 3주 빨리 ‘캐리와 장난감 친구들’, ‘엘리가 간다-오늘의 도전’, ‘캐리의 블록놀이’, ‘조이샘의 상상보드’, ‘렛츠 플레이 잉글리시(Let's Play English)’ 등의 프로그램을 만날 수 있다.

또한 유튜브에서는 볼 수 없었던 뮤직드라마 ‘캐리앤 송’과 인기 프로그램인 ‘캐리앤북스’, ‘캐리앤 플레이’의 TV판 영상도 공개된다.

KT는 ‘캐리TV’ 론칭을 맞아 TV 맞춤 사용자 환경(UI)을 새롭게 적용, 채널번호 143번을 누르면 실시간 채널 외 주문형비디오(VOD)를 바로 골라 볼 수 있게 했다. ‘캐리TV’로 채널 이동하면 관련 콘텐츠가 하나의 화면에 나타나 번거롭게 다른 메뉴로 이동하지 않고 편하게 콘텐츠를 볼 수 있게 됐다.

한편, KT는 국내 최다 규모인 6만 2천여 편 키즈/교육 콘텐츠를 보유하고 있다. 작년, 어린이 눈높이에 맞춘 사용자 환경(UI) ‘어린이 세상’ 모드를 새롭게 선보였으며 ‘드림웍스 채널’, ‘뽀로로TV’, ‘핑크퐁TV’ 놀이학습 서비스도 출시했다. 이 중 ‘핑크퐁TV’는 출시 된지 3주 만에 1만 가입자들 돌파했다. 또한 IPTV VR ‘TV쏙’ 키즈특화서비스를 출시했다.

강인식 KT 미디어본부 콘텐츠 사업담당 상무는 “올해 ‘TV쏙’, ‘핑크퐁TV’, ‘캐리TV’ 등 업계 최초로 다양한 키즈 특화 서비스를 선보인 것처럼 ‘피플 테크놀로지(People Technology)’ 기술 리더십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차별화된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며, “양과 질, 모든 측면에서 ‘키즈도 역시 No.1 올레 tv’로 1등 리더십을 더욱 공고히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권정수 기자 kjs0915@itdaily.kr

<저작권자 © 아이티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