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사이버 침해대응 민관합동협의회 개최

기사승인 2018.04.12  19:19:41

공유
default_news_ad1

- 인터넷 통신망 사이버공격 대비 민관 공조 대응태세 점검

   
 
[아이티데일리]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원장 김석환, 이하 KSIA)은 12일 2018년도 제1차 ‘사이버침해대응 민관합동협의회(이하 협의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사이버공격 발생 시 인터넷 사업자와의 공조를 통해 피해 확산 방지 및 신속한 대응을 위해 ▲KT ▲SK브로드밴드 ▲SK텔레콤 ▲LG유플러스 ▲삼성SDS ▲세종텔레콤 ▲드림라인 ▲티브로드 ▲CJ헬로 ▲딜라이브 ▲HCN 등 11개 통신사업자 임원이 참여하는 정례 협의회를 2016년부터 구성·운영하고 있다.

이번 회의에서는 최근 해외에서 발생한 사상 최대(1.7Tbps) 규모의 디도스(DDoS) 공격(미국, 3월), 통신장비 해킹으로 인한 인터넷서비스 장애(이란, 4월) 등 국외 해킹 사례를 공유했다.

더불어 국내 인터넷 서비스에도 심각한 장애를 초래할 수 있는 이러한 사이버위협에 대해 통신사업자의 정보시스템·통신장비 보안조치 현황과 사고 발생 시 비상 대비태세를 집중 점검하는 한편, 사물인터넷(IoT) 기기를 이용한 대규모 디도스 공격에 대비하여 중요 인터넷 기반시설의 연속성·가용성을 확보하고 취약한 기기를 탐지·조치하기 위한 실질적인 대응방안도 논의했다.

이외에도 과기정통부는 6월에 치러지는 전국동시지방선거 등에서 사회 혼란을 노린 대규모 사이버공격에 대비하여 실전형 모의훈련을 5월에 통신사업자와 공동으로 실시하기로 하고, 주요 홈페이지에 대해 취약점 점검, 보안솔루션 보급, 사이버대피소 지원 등 보안성 강화 지원, 사이버위협 모니터링 및 위협정보 공유 등의 공동 대응 노력을 강화하기 위한 방안을 공유했다.

김정삼 과기정통부 정보보호정책관은 “올해는 국내외 중대한 정세 변화를 계기로 사회 혼란을 노린 사이버공격이 발생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며, “사이버위협 징후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사이버 경계 태세를 유지·점검하는 등 민·관 협력을 통한 유기적인 사이버위협 공조·대응체계를 지속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과기정통부는 각 가정에서는 IP카메라, 인터넷 공유기 등이 디도스 공격에 악용되거나 사이버 사기 해킹 피해에 노출되지 않도록 비밀번호 변경, 보안 취약점 업데이트 등 보안점검을 정기적으로 수행해 줄 것을 당부했다.

권정수 기자 kjs0915@itdaily.kr

<저작권자 © 아이티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