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셀 ‘클래시 로얄’, 아시안게임 e스포츠 시범종목 선정

기사승인 2018.05.17  22:29:52

공유
default_news_ad1

- 지난 3월부터 공식 e스포츠리그 ‘클래시 로얄 리그’ 진행 중

   
▲ ‘클래시 로얄’

[아이티데일리] 슈퍼셀은 자사의 모바일 게임 ‘클래시 로얄’이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가 발표한 ‘2018 아시안게임’ 공식 e스포츠 시범종목으로 선정됐다고 17일 밝혔다.

8월 18일부터 9월 2일까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리는 제 18회 아시안 게임은 총 45개 국가 및 지역에서 참가할 예정이며, 아시안 게임 역사상 최초로 e스포츠를 시범종목으로 채택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슈퍼셀의 ‘클래시 로얄’을 비롯해 ‘리그 오브 레전드’, ‘프로 에볼루션 사커 2018(위닝일레븐)’, ‘아레나 오브 발러(한국명 펜타스톰)’, ‘스타크래프트 Ⅱ’, ‘하스스톤’ 등 6종의 게임이 시범종목으로 채택됐다.

지난 2016년 3월에 출시된 ‘클래시 로얄’은 최대 8장의 캐릭터 카드를 사용해 전투에서 자신의 타워를 방어함과 동시에 상대 진영의 타워를 파괴하는 실시간 모바일 PvP 액션 게임이다. 3분간의 짧은 전투 시간 동안 전략적인 플레이가 관건인 ‘클래시 로얄’은 월간 활성 사용자(MAU) 3,800만 명을 기록한 바 있다(앱에이프 조사).

한편, 슈퍼셀은 지난 3월 공식 e스포츠 리그인 ‘클래시 로얄 리그’를 출범해 운영하고 있다. 모든 경기는 ‘클래시 로얄 리그 아시아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실시간으로 시청 가능하다.

권정수 기자 kjs0915@itdaily.kr

<저작권자 © 아이티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