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게임즈-조이시티, ‘창세기전: 안타리아의 전쟁’ 퍼블리싱 계약

기사승인 2018.05.26  14:22:43

공유
default_news_ad1

- ‘창세기전’ IP 활용한 모바일 전략 MMORPG

   
▲ 조계현 카카오게임즈 대표(왼쪽)와 조성원 조이시티 대표

[아이티데일리] 카카오게임즈(각자대표 남궁훈, 조계현)는 25일 조이시티(각자대표 조성원, 박영호)와 조인식을 갖고 모바일 전략 MMOPRG ‘창세기전: 안타리아의 전쟁’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창세기전: 안타리아의 전쟁’은 1995년 최초 공개된 이후 20년 넘게 다양하게 출시된 국산 시리즈 ‘창세기전’의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한 모바일 전략 MMOPRG로, ‘아틀란티카’, ‘영웅의 군단’, ‘캐리비안의 해적: 전쟁의 물결’ 등을 개발한 김태곤 상무가 총괄 개발을 맡고 있다.

‘창세기전: 안타리아의 전쟁’은 영지와 영웅 성장, 장비 제작 등을 통해 군비를 확장하고, 하늘을 나는 ‘비공정’과 거대 병기 ‘마장기’를 동원해 대규모 전쟁을 지휘할 수 있다. 특히 원작 고유의 세계관과 스토리, 등장인물 등을 그대로 살려 과거 ‘창세기전’ 시리즈의 향수를 선사할 계획이다.

카카오게임즈는 이번 계약을 통해 ‘창세기전: 안타리아의 전쟁’의 국내 판권을 확보하고, 퍼블리셔로 게임 서비스 전반을 책임진다. 양사는 성공적인 국내 서비스를 위해 적극적인 협력을 약속, 본격적인 준비 작업에 착수했다.

조계현 카카오게임즈 대표는 “‘창세기전: 안타리아의 전쟁’은 탄탄한 IP와 우수한 개발력이 만난 기대작”이라며, “그간 카카오게임즈가 다수의 게임을 성공적으로 서비스하며 축적해온 노하우를 총동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성원 조이시티 대표는 “우수한 퍼블리싱 역량을 갖춘 카카오게임즈와 함께 ‘창세기전: 안타리아의 전쟁’ 국내 서비스를 진행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완성도 높은 게임을 선보일 수 있도록 개발에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카카오게임즈와 긴밀한 파트너십을 구축해 성공적인 서비스를 준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창세기전: 안타리아의 전쟁’은 지난 24일 글로벌 소프트론칭했으며, 안정성과 완성도를 높여 정식 출시할 방침이다.

권정수 기자 kjs0915@itdaily.kr

<저작권자 © 아이티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